뉴스레터 발행자 프로필 이미지
너겟
23.04.20

은행도 시작하는 N잡

뉴스레터 썸네일 이미지
너겟 뉴스레터

대왕 너겟


요즘 직장에서 퇴근하고도 부업이나 사이드잡을 하는 일명 ‘N잡러’들이 많잖아요. 우리에게만 적용되던 N잡러의 길이 이제는 기업에도 열릴 예정이에요. 그동안 법은 은행이 본업 말고 부업을 하지 못하게 딱 막고 있었는데요. 이제 이 법이 조금 풀리거든요.


은행이 어떤 부업을 할 수 있는데?

앞으로 은행들은 부업으로 알뜰폰 사업을 할 수 있어요. 지금까지는 KB국민은행이 아르바이트처럼 잠깐만 했던 사업인데요. 금융위원회(금융위)에 “계속 해도 괜찮아!”라고 정식으로 승인받았어요. 


지금도 할 수 있었다는 거지?

맞아요. KB국민은행은 2019년 4월부터 알뜰폰 사업(=리브엠)을 해오고 있어요. KB국민은행이 “소비자가 딱 원했던 간편하고 저렴한 알뜰폰 서비스, 우리가 한 번 만들어볼게!”라고 금융위에 제안했고, 금융위도 “그러면 한 번 해봐!”라며 임시 허가를 내린 것(=규제샌드박스 특례). 이에 기한을 딱 두고 시작했었는데요. 이제는 정식으로 허락받아 사업을 쭉 할 수 있게 된 거예요. 


왜 허락해준 건데?

그동안 KB국민은행이 리브엠을 통해 알뜰폰 시장에 좋은 에너지를 불어넣었다고 인정한 거예요. 이에 본업과 관련 없는 사업을 처음으로 ‘부수업무’로 지정해줬고요. 다른 의미도 있는데요.

  • 은행도 스스로 커야지 💪: 은행이 단순히 이자 장사만 한다는 말이 있었잖아요. 그 이유가 법으로 다른 일은 못 하게 막았기 때문이라는 의견도 있었는데요. 이제 은행이 비금융 산업에도 손을 뻗을 수 있게 규제를 살짝 풀어줘서 스스로 경쟁력을 갖추게 하려는 거예요.
  • 통신사도 경쟁해야지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동통신 3사가 오랫동안 통신업을 꽉 잡고 있어 시장 분위기가 느슨해졌고, 이에 소비자가 불편을 겪고 있다고 봤는데요. 은행처럼 능력이 짱짱한 경쟁자가 등장하면, 요금제 경쟁이 일어나 소비자는 통신비를 아끼는 등 혜택이 늘어날 거라고 기대해요.


주변 반응은 어때?

  • 우리도 해볼까? 👀: 다른 은행들도 알뜰폰 사업에 뛰어들 수 있게 됐어요. 벌써 신한은행·하나은행·NH농협은행이 알뜰폰 사업자와 손을 잡고 요금제를 내놨거나 검토하고 있어요. 이 과정에서 새로운 서비스나 독특한 마케팅이 등장할지도 모르고요.
  • 경쟁이 안 돼 😥: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은 덜덜 떨고 있어요. 탄탄한 고객과 빵빵한 자금을 가진 은행이 알뜰폰 사업에 뛰어들면 고객을 다 뺏길 것을 걱정해요. 이들이 가격을 확 낮춘 요금제를 내면 영세한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은 감당할 능력이 없다고. 


언제부터 시작하는데?

KB국민은행이 알뜰폰 사업을 부수업무로 신고하면 → 금융위는 법을 고치고 “이제 시작이야!”라고 총을 땅 쏴요. 그러면 다른 은행들도 자유롭게 알뜰폰 사업을 시작할 수 있어요.


+ 은행: 따르릉~ 통신업 돈이 돼?

KB국민은행도 아직 100억 원대 적자를 기록할 만큼, 통신업이 당장 돈을 벌 수 있는 사업은 아니에요. 그런데도 은행들이 알뜰폰 사업을 하려는 건 다른 이점이 있기 때문. 통신 요금에 카드·금융상품을 딱 붙여 팔 수도 있고요. 알뜰폰에 가입한 사람들의 데이터를 모으면 신용평가 등 은행의 시스템을 개선하는 데도 도움이 돼요. 신규 고객을 모으기 위한 일종의 마케팅 창구인 셈이에요.


📌 이슈와 콕 붙어 있는 종목
  • KB금융: 은행의 N잡에서 가장 앞장서 있는 국민은행이에요. 이미 '리브엠'이라는 알뜰폰 사업을 성공적으로 하고 있고요.
  • 신한지주, 하나금융지주: 국민은행에 이어 알뜰폰 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있어요.
  •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동통신시장을 꽉 잡고 있는 삼대장이에요. 단단히 긴장을 하고 있다는 말이 나와요.
  • 아이즈비전: 아이즈모바일이라는 알뜰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요.



한입에 쏘옥~ 너겟

*제목을 클릭하면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어요.


적금도 한 달부터 💰

요즘 사람들 사이에서는 만기를 최소 한 달부터 설정할 수 있는 ‘초단기 적금’이 인기예요. 경제가 어떻게 변할지 모르는 시기에 짧은 기간만 돈을 맡기면 되고요. 금리도 5~6%대로 상대적으로 높은 이자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에요.

  • GET 📌: 실제로 받는 이자는 많지 않아요. 한 달에 넣을 수 있는 금액이 적기 때문. 최고금리가 6%인 모 1개월짜리 적금은 한도가 30만 원인데요. 이를 꽉 채워서 넣어도 한 달 뒤 받는 이자는 세금을 떼고 1,269원이에요.


에코프로 다음은 포스코? 🔥

포스코 그룹의 주가가 엄청나게 올랐어요. 계열사마다 올해 적게는 40%에서 많게는 327%까지 주가가 상승했다고. 

  • GET 📌: 포스코 그룹이 철강에서 → 2차 전지로 옷을 싹 갈아입었기 때문. 계열사들이 2차 전지 관련 광물 자원(예: 리튬, 니켈)과 배터리 소재(예: 양극재) 사업에 투자를 잔뜩 하고 있거든요. 앞으로 본업인 철강의 분위기도 좋아질 거라는 말이 나오고요.


유류세 인하 조치 4개월 더 ☝

기름값에 붙어 있는 세금(=유류세)을 조금만 내게 해주는 조치가 4개월 늘어나요. 8월 31일까지 유류세를 휘발유에서는 25%, 경유에서는 37% 덜 내는 것.   

  • GET 📌: 경제가 차갑게 식으면서 국민들의 주머니 사정이 팍팍해졌기 때문이에요. 금전적 부담이 더 커지는 걸 막으려는 거예요


삼성-구글, 헤어질 결심? ✋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기본 검색 엔진을 구글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빙(Bing)으로 바꾸려 한다는 말이 나와요. 요즘 빙이 챗GPT를 등에 업고 검색 능력을 많이 업그레이드했거든요.

  • GET 📌: 구글은 비상이 걸렸어요. 삼성전자와 관련된 매출만 매년 30억 달러(약 4조 원)에 달하거든요. 


AI 시장에 아마존의 등장이라 🤖

요즘 구글·마이크로소프트(MS) 등 잘 나가는 빅테크 기업은 다들 ‘생성형 인공지능(AI)’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데요. 여기에 아마존도 합류했어요. 클라우드 서비스 ‘베드록’을 공개한 것.

  • GET 📌: 다른 생성형 AI 서비스가 개인 고객을 노린 거라면, 베드록은 기업 고객을 겨냥했어요. 서비스 안에 엄청난 데이터를 처리하고 학습할 수 있는 여러 거대 언어 모델(=LLM)을 제공해서, 기업이 각자의 목적에 맞게 소프트웨어를 개선하거나 개발할 수 있게 했다고.


느낌이 와, 공매도 느낌 📉

공매도*를 하려면 금융회사에서 주식을 빌리는 ‘대차거래’를 먼저 거쳐야 하는데요. 지난 13일 기준 대차거래 잔고 금액이 80조 원을 넘었어요. 잔고가 이렇게 두둑해진 건 2021년 11월 이후 처음.

  • GET 📌: 그만큼 지금 공매도를 하려는 사람이 많고 = 주식 시장이 과하게 뜨거워 곧 떨어질 거라고 보는 사람이 많은 것. 최근 코스닥 지수가 쭉쭉 올랐지만, 그렇다고 성급하게 투자해서는 안 되는 이유예요.

*주식을 빌려서 팔았다가 주가가 내려가면 다시 사서 이익을 남기는 방법이에요.



🥔 너가 GET 하면 좋은 단어


⭐ ETP(상장지수상품): 주식처럼 사고팔 수 있는 금융상품을 싹 모아 부르는 말인데요. ETP의 종류로는 ETF(상장지수펀드)와 ETN(상장지수증권)이 있어요.


👉 이렇게 활용해요: 베트남‥인도네시아·멕시코 등 신흥국 증시가 쭉쭉 오르고 있어요. 이들 국가 증시에 투자한 ETP(상장지수상품)의 수익률은 두 자릿수에 달할 정도. 이에 신흥국에 투자하려는 사람들이 줄을 서고 있다고 해요.



다른 투자자들이 다음으로 본 글